메뉴 건너뛰기

주요소식

서울대병원 노동조합은 적폐 귀족 홍준표로부터
서민건강 지키는 강성노조가 되겠습니다.

2.jpg


[공공운수노조 서울대병원분회는 홍준표씨가 연일 쏟아내는 거짓말과 억지에 대해 대꾸할 가치조차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노동자를 적대하고 국민 건강의 최후의 보루인 공공병원에 대한 무지한 주장을 그대로 두는 것이 국민 정신건강에 매우 해로울 것으로 생각되어 52TV 토론회에 대한 입장을 알립니다.]

 

홍준표씨는 노동자와 공공의료의 주적이 되길 작정한 것 같다. 어제 또 다시 강성귀족노조 운운하며 노동자를 주적으로 몰아가는 그 저질스러운 말들을 더 이상 듣고 있기 힘들 지경이다.

 

서울대병원분회는 지난 4년간 박근혜가 추진한 의료영리화와 성과퇴출제 저지를 위해 파업투쟁했다. 서울대병원에 있는 원하청 노동자, 정규직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함께 싸워왔지만 공공의료의 주적을 완전히 뿌리 뽑지 못했다.

 

더군다나 박근혜는 추진한 제주영리병원은 아직도 진행 중이다. 또한 홍준표씨는 공공병원인 진주의료원을 폐쇄를 도지사 시절 가장 잘한 치적중 하나라고 함부로 내뱉고 있으며, 서민들로부터 공공의료와 무상급식을 빼앗고도 "이겼다"라고 외치고 있다. 국민이 누려야 할 최소한의 복지와 건강할 권리인 인권을 모르는, 시대에 맞지 않는 사람이다.

 

강성노조 때문에 경제가 무너졌다고 떠들어 대는 모습을 보니 감옥에 들어가 있는 박근혜와 최순실 그리고 국정농단의 부역자들이 보이지 않는가 보다. 아니면 기억력에 이상이 생긴 것이 아닌지 심히 우려된다. 또한 서울대병원분회는 강성노조가 아니다라고 했다. 4년간 국민을 위한 투쟁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홍준표씨의 기대에 못 미치는 투쟁을 했었나 보다. 서울대병원분회는 국민 앞에 너무나도 부끄럽고 죄송스럽다. 아니면 홍준표씨는 의료민영화 반대와 성과퇴출제 반대 투쟁을 남 몰래 지지하고 응원한 것은 아닌가 생각된다.

 

서울대병원분회는 앞으로 더욱더 강고한 투쟁을 통해 하청비정규직노동자와 함께 더욱 강한 노동조합, 시민과 노동자를 지킬 수 있는 강성 노동조합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MB
파일 크기 제한 : 10.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공부문 좋은 일자리, 함께 만듭시다! file

  • 본부
  • 2017-05-17
  • 조회 수 10

서울대병원 노동조합은 강성노조가 되겠습니다. file

  • 본부
  • 2017-05-15
  • 조회 수 10

서창석 서울대병원장 임명배경에 최순실이 있었다! file

  • 본부
  • 2017-05-15
  • 조회 수 8

병원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직접 말하는 나의 노동 file

  • 본부
  • 2017-05-15
  • 조회 수 6

의료연대 서울지역지부 집행부 이취임식, 의료영리화 저지 투쟁 선봉에 선다 file

  • 본부
  • 2017-01-25
  • 조회 수 323

중앙노동위, 경북대병원 청소노동자 부당해고·부당노동행위 판정 file

  • 본부
  • 2017-01-17
  • 조회 수 220

노조는 의미는 있지만, 재미는 없다?

  • 본부
  • 2016-12-29
  • 조회 수 486

의료민영화와 맞바꾼 대통령 건강관리 비용

  • 본부
  • 2016-12-09
  • 조회 수 146

성과연봉제, 서울대병원도 막아냈다.

  • 본부
  • 2016-10-17
  • 조회 수 202

경북대병원 주차관리 비정규직 해고자, 무기한 단식 돌입!

  • 본부
  • 2016-09-23
  • 조회 수 59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