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주요소식

간호인력 확충위한 울산대병원 파업!



photo_2017-09-20_09-24-53.jpg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울산대학교병원분회가 9월 14일부터 전면 총파업에 돌입 해 20일인 오늘 파업 7일차를 맞았다. 노조의 주요 요구는 △인간답게 일할 수 있는 인력충원, △제대로 된 노동의 대가를 인정하는 임금인상, △생명안전업무에 노동하는 상시근무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환자의 편의 확대를 위한 공간변화 등이다.

 

공공운수노조는 울산지역본부는 지난 19일 오후 3시 울산대병원장이 책임 있는 자세로 교섭에 나설 것을 촉구하며 ‘울산대병원분회 파업투쟁 승리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파업 6일 만에 시작된 본교섭에서 노동조합활동방해 금지, 매일 본교섭 개최, 부서별 요구 특별협의 등을 동의했다. 울산대병원분회 파업에 참가한 600여명의 대오는 울산대병원장의 성실교섭과 임금인상, 인력충원,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며, 울산대병원 신관로비에서 현대백화점과 현대중공업을 지나는 가두행진을 진행했다.

 

 

간호사의 삶이 처참해서 꿈도 마음도 사라지려 합니다

▲ 울산대학교병원분회 휴직중인 간호사 조합원이 보내 온 사진

 

간호사의 삶이 처참해서 꿈도 마음도 사라지려 합니다. 백의의 천사가 사라집니다. 간호사의 불규칙한 교대생활을 통하여 면역력이 바닥이 된 저의 몸상태는 일상생활이 불가능해졌습니다. 환자 보는 일을 포기하기 싫고 몸이 아파 후퇴하는 낙오자가 되기 싫었고 함께하는 동료간호사에게 짐이 되기 싫은 마음에 아픈몸으로 일해왔지만 결국 지금은 휴직중입니다. <생략>

 

울산대병원분회는 “파업참가 대상자의 86% 이상이 매일 파업에 참가하고 있다”며 “인력 부족과 고강도 노동으로 인해 누적된 불만이 표출된 것”이라 말했다. 노조는 “병동간호사 1명이 최대 21명의 환자를 담당하고 있어 아파도 쉬지 못하고, 식사도 제대로 못하고, 화장실도 제때에 못가 방광염까지 걸린다”고 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3교대 병동간호사의 무려 절반가량이 주당 52시간 이상 근무하고 있으며, 이런 장시간 노동에도 연장근무 등 수당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노조는 병원이 정상적인 인력충원으로 간호사들이 인간다운 환경에서 일해 결국 환자들에게 더 좋은 간호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만들어줄 것을 요구하며 지역의 공공의료의 정상화를 위해서 울산대병원장이 파업사태를 조속한 시일 내에 해결 것을 촉구하고 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MB
파일 크기 제한 : 10.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간호인력 확충위한 울산대병원 총파업! file

  • 본부
  • 2017-09-21
  • 조회 수 23

'노동존중'서울시 산하 서울의료원, 청소노동자 부당해고 file

  • 본부
  • 2017-08-24
  • 조회 수 36

국립대병원 비정규직 정규직화 제대로 시행하라! file

  • 본부
  • 2017-08-17
  • 조회 수 32

문재인정부 건강보험보장성 강화안에 대한 논평

  • 본부
  • 2017-08-11
  • 조회 수 21

정규직화 방안 발표 기자회견 file

  • 본부
  • 2017-07-24
  • 조회 수 27

의료연대본부 사회적 총파업 돌입! file

  • 본부
  • 2017-07-04
  • 조회 수 51

경북대병원 하청노동자 630 사회적 총파업 결의! file

  • 본부
  • 2017-06-27
  • 조회 수 22

비정규직 없는 병원만들기 울산민들레 집중집회 진행 file

  • 본부
  • 2017-06-25
  • 조회 수 29

비정규직 없는 안전한 병원 만들기 file

  • 본부
  • 2017-06-15
  • 조회 수 18

공공부문 좋은 일자리, 함께 만듭시다! file

  • 본부
  • 2017-05-17
  • 조회 수 3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