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서자료

CRS Report

Foreign Affairs, Defense, and Trade: Key Issues for the 110th Congress

December 20, 2006

Clare M. Ribando and Bruce Vaughn
Coordinators
Foreign Affairs, Defense, and Trade Division

pp35~36

South Korea. [Larry Niksch, Specialist in Asian Affairs, (7-7680)]

Since the Korean War (1950-1953), the Republic of Korea (R.O.K.) has been one of the closest allies of the United States. Since 2000, however, issues have arisen that have
divided the two governments and increasingly divide public and media opinion in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These will be the subject of likely difficult negotiations between Seoul and Washington during the 110th Congress, and Congress will have an important oversight role over these issues.
A direct congressional role might include examining and voting on a Free TradeAgreement that is under negotiation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South Korea. A U.S.-R.O.K. (KORUS) FTA would be the second largest FTA the United States has entered into; only NAFTA would be larger. Members of the 109th Congress have issued recommendations and warnings over how the two sides deal with certain trade
issues in the talks. Negotiations were difficult in 2006 over issues like access of U.S.
rice, autos, and pharmaceuticals into South Korea, U.S. restrictions on South Korean textiles, and U.S. anti-dumping regulations. The negotiations face a deadline of July 1, 2007, when President Bush’s “trade promotion authority (TPA)” expires; an agreement must be signed before July 1, 2007, if it is to receive expedited Congressional consideration under that authority. In addition the TPA requires a 90-day presidential notification to Congress of intent to sign the agreement; therefore the KORUS FTA would have to be completed before April 2, 2007.
Policies toward North Korea have become a divisive issue. South Korea’s “sunshine policy” seeks “reconciliation, cooperation, and the establishment of peace”with North Korea through exchanges, South Korean aid, and economic cooperation projects. The Bush Administration’s approach seeks an end to North Korea’s nuclear capabilities and pressure on North Korea on issues like human rights. These
differences have been manifest the different positions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have taken in the six party nuclear negotiations with North Korea. South
Korea has taken a negative attitude toward sanctions on North Korea which the Bush Administration imposed in 2005 over North Korea’s counterfeit exports and the United Nations imposed in 2006 over North Korea’s nuclear and missile tests. The Bush Administration has called for South Korea to cease financial payments to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in connection with economic cooperation projects and cooperation in searching North Korean ships for weapons of mass destruction. The sanctions issue has brought U.S.-R.O.K. divisions more into public view and has resulted in more criticism of South Korea in Congress and in the U.S. media.
There have been big changes in the U.S.-R.O.K. military alliance and in the U.S. military presence in South Korea since the outbreak of anti-American sentiment in South Korea in 2002. The Pentagon and the R.O.K. Defense Ministry have engaged in tough but so far successful negotiations over withdrawals of U.S. ground forces,
relocations of U.S. forces to new bases in South Korea, and plans for dismantling the U.S.-R.O.K. Combined Forces Command into separate R.O.K. and U.S. military commands. South Korea also dispatched over 2,000 troops to Iraq. Future issues include withdrawals of U.S. ground combat forces after the current cycle of withdrawals ends in September 2008; implementing the command restructuring;
South Korea’s assertion of a right to veto the employment of U.S. forces in Korea into other crises in Northeast Asia; and South Korea’s role in the struggle against
Islamic terrorism, beginning with its response to U.S. appeals for larger allied military contributions in Afghanistan.

===================================

"한·미 FTA 내년 3월말 前 타결될듯"

[서울경제 2006-12-25 16:27]

■ 美 의회조사국 보고서 전망
"신속협상권 6월말 종료…90일전 의회보고 감안"
양국간 해결 과제로 북핵·대북 접근차이등 꼽아

미 의회조사국(CRS)이 내년 6월 말 신속협상권(TPA) 시한이 종료되기 이전에 한국과 미국의 자유무역협정(FTA)이 타결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이는 행정부가 TPA 종료 90일 이전에 의회에 보고해야 하는 일정을 감안할 때 3월 말 이전 행정부간의 협상타결을 예상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또 내년 1월 개원하는 미국의 새 의회가 한국과의 정치ㆍ경제관계에서 다뤄야 할 주요 과제로 양국간 FTA와 함께 북한 핵문제, 한미간 대북접근 차이, 주한 미 지상군의 오는 2008년 이후 추가 철수 등을 꼽았다.

24일(현지시간) 미 의회조사국(CRS)은 ‘외교ㆍ국방ㆍ무역 분야 제110대 의회의 핵심과제’라는 보고서에서 미국은 여러 나라와 FTA를 추진하고 있지만 한국과 말레이시아ㆍ파나마의 경우 TPA 시한 이내에 협상을 마무리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CRS는 또 의회가 대통령에게 부여한 TPA 문제는 내년 6월 말 시한종료ㆍ잠정연장ㆍ재부여ㆍ영구화 혹은 이들 방안을 혼합하는 대안이 있을 수 있지만 최종 결론은 ▦진행 중인 FTA 협상 상황 ▦무역자유화의 경제적 효과 ▦부시 행정부와 의회의 타결 정도 등에 달려 있다고 설명했다.

CRS는 북한 핵문제와 관련, “6자회담을 통한 외교적 해결에 대한 자신감이 줄고 있다”며 “의회는 올해 이 문제에 대한 개입의 강도를 높이면서 때때로 미국의 대북정책에 더 비판적이 됐다”고 지적했다. CRS는 대북 정책에서 차기 개원하는 의회의 역할은 대북정책 조정관 임명법 등에 대한 부시 행정부의 대응에 달려 있다고 내다봤다.

CRS는 한미관계에 대해 지난 2000년 이후 양국 정부의 사이를 갈랐고 현재 양국의 여론ㆍ언론의 견해를 가르는 문제들이 나타나고 있으며 이는 차기 미 의회와 한국 정부간 풀기 어려운 협상 주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북한 제재 문제는 양국간 분열을 확연히 드러냈으며 미 의회와 한국에서 한국에 대한 비판이 고조되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한미 군사동맹의 미래 문제점에 대해서는 현재 한미간 합의 아래 진행 중인 2008년 9월까지의 미 지상군 철군계획이 이행된 후 추가 철수와 전시작전권 이양, 한미연합사 해체에 따른 지휘체계 재편 등을 들었다. 또 미국이 동맹국들에 아프가니스탄의 군사적 지원을 늘리라고 주문하는 데 대한 한국의 거부권 천명도 미래 예상 과제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뉴욕=서정명 특파원 vvicsjm@sed.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 기타 “1종수급자 건강생활유지비 지원을 통한 소액 본인부담제 도입 ”입법예고 2006-12-27 27
» 기타 CRS Report-"한·미 FTA 내년 3월말 前 타결될듯" 2006-12-27 28
13 기타 의료급여관련 대책 공대위 준비모임 1차 회의결과 (회의록) file 2006-12-26 31
12 기타 2006년 마지막 희망의 외침 file 2006-12-26 3084
11 기타 의료급여관련 기타 file 2006-12-22 34
10 기타 의료급여관련 성명서 file 2006-12-22 34
9 기타 의료급여관련자료 file 2006-12-22 35
8 기타 건강정보보호법안 관련 자료(12월12일 수정안 보건복지부 발표) file 2006-12-18 33
7 기타 정부의 서비스산업 대책관련 자료 file 2006-12-18 860
6 기타 정부의 서비스산업 대책관련 자료 file 2006-12-18 33
5 기타 병노협 희망의 외침 7 file 2006-11-22 9599
4 기타 병노협 희망의 외침6 file 2006-11-22 1933
3 기타 병노협 희망의 외침5 file 2006-11-22 1974
2 기타 병노협 희망의 외침4 file 2006-11-22 1351
1 기타 희망의 외침1호 file 2006-11-15 140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