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주요소식



"행려환자 진료차별 하라" 국립의료원 내부지침 파문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국립중앙의료원이 가난한 행려환자에게 소극적 진료를 하라는 비공개 내부지침을 마련한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2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정하균 의원이 공개한 국립중앙의료원 내부공문(사진)에 따르면, 의료원은 진료비 미수금이 발생할 것을 우려해 행려환자에게 제한적 진료를 하라는 지침을 지난해와 올 10월 두 차례에 걸쳐 각 진료부서에 전달했다.


공문은 행려환자 및 의료급여, 건보 환자 중 경제적으로 곤란한 환자에 대해서는 돈을 받지 못할 수 있으니, 비급여, 고액검사, 선택진료 신청 등으로 본인부담액이 많이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진료는 하지 말아달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이런 지침이 진료과정에서 의학적 어려움이 발생할 것이란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고가의 미수금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이런 협조공문을 작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하균 의원은 "공공의료를 책임져야할 의료원이 행려환자 이송을 자제해 달라는 공문을 보내고, 가난한 사람들은 돈을 받지 못할 수 있으니 본인부담금 많이 발생하는 진료는 하지 말라고 하는 것은 문제"라며 "수익 없는 공공의료를 포기하려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의료원은 행려환자나 가난한 사람들에게도 최선의 진료를 해야 할 것이며, 공공의료사업도 충실히 수행해 나가고 저조한 실적을 제고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대구지역 병원노동자 공동투쟁 file

투쟁승리를 향해 달려가는 경북대병원 조합원들 file

"경북대병원, 환자식대 1760원 이윤 챙겨"

경북대병원분회 무분별한 외주 확대 규탄 file

동산 영양실분회 교섭결렬,

풍찬노숙...동산의료원 해고 사태 file

동산병원 환자식당 외주철회 투쟁에 함께할 집단 단식농성단 모집 file

"행려환자 진료차별 하라" 국립의료원 내부지침 파문 file

"감사원은 국립대병원 역할이 무엇인지 알아"

"간병노동자들이 뿔났다!!" file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