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주요소식

"경북대병원, 환자식대 1760원 이윤 챙겨"

조회 수 3917 추천 수 30 2010.11.22 20:59:22
노조 파업 성명, 간호조무사 외주용역 등 비판
               ( 김정주 기자 (jj0831@dreamdrug.com) 2010-11-22 13:45:20 )



경북대학교병원 노조(가 지난 17일 파업을 시작한 가운데 환자식 이윤과 외주용역 등의 경영 문제를 들어 비판에 나섰다.

노조는 22일 "문제 해결 의지없이 경영권만 주장하는 뻔뻔한 경북대병원을 규탄한다"며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에 따르면 경북대병원 칠곡분원은 공공병원임에도 환자식의 외주용역으로 1760원의 이윤을 챙기고 있다.

노조는 "진료보조 업무를 외주용역 하지 않고 무자격자를 채용치 않겠다는 노사합의사항을 어겼다"면서 "진료보조 업무 91명 중 환자이송 담당자 14명을 제외한 나머지를 외주위탁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외주하청이 불법도급의 소지가 명백함에도 노사 조정회의에서 제시한 조정안을 거부했다는 것이다.

노조는 "병원이 감사원 핑계를 대면서 현행법상 아무런 문제가 없는 휴가축소, 연월차 수당축소 등의 개악안을 제시했다"면서 "무조건 관철의사 없다고 한 개악안을 쟁의행위 대상으로 삼았다고 노조를 타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대구지역 병원노동자 공동투쟁 file

투쟁승리를 향해 달려가는 경북대병원 조합원들 file

"경북대병원, 환자식대 1760원 이윤 챙겨"

경북대병원분회 무분별한 외주 확대 규탄 file

동산 영양실분회 교섭결렬,

풍찬노숙...동산의료원 해고 사태 file

동산병원 환자식당 외주철회 투쟁에 함께할 집단 단식농성단 모집 file

"행려환자 진료차별 하라" 국립의료원 내부지침 파문 file

"감사원은 국립대병원 역할이 무엇인지 알아"

"간병노동자들이 뿔났다!!" file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