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주요소식

박근혜정부가 출범도 하기 전에 말바꾸기, 공약파기를 하고 있어 규탄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3일 무상의료운동본부, 건강보험가입자 포럼 등 37개 시민사회 및 보건의료단체는 인수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수위가 4대 중증질환 100% 보장 공약을 파기하려 한다”고 규탄하며 “보건복지분야 공약 이행”을 촉구했다.

 

이들은 “중증질환의 경우 특진비(선택진료비), 상급병실료(입원비), 간병비가 가장 큰 가계부담, 가계파산 원인”이라며 “이런 이유로 많은 환자들과 그 가족들은 박근혜 대통령당선인의 4대 중증질환 100% 국가 부담 공약을 믿고 그를 선택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인수위가 박근혜 당선인이 후보시절 내건 공약과 달라진 것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2차 TV 대선 후보 토론회에서 ‘암, 중풍 등 4대 중증 질환은 100% 국가가 책임지겠다고 박근혜 당선인이 말한 바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지난 12월 16일 토론회에서도 ‘간병비, 선택진료비를 다 보험급여로 전환하는데도 (공약대로) 1조 5000억 원으로 충당이 되는가’라는 질문에 분명히 ‘네’라고 대답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들은 “3대 비급여가 빠진 ‘전액 국가보장’ 이란 말은 있을 수 없는 표현”이라며 “박근혜 당선인은 중요한 복지 공약을 파기하고, 지키지도 못할 공약을 남발한 것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하고, 약속한 바를 지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기자회견에서 밝힌 내용을 인수위에 의견서로 전달하려고 했으니 인수위는 받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 6일 대통령직 인수위는 “4대 중증질환 100% 국가부담 공약에는 3대 비급여(선택진료비, 상급병실료, 간병비)가 포함되지 않는다”고 공식 발표했다. 또한 기초노령연금 20만원 지급 공약을  파기, 후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복지공약 중 건강보험과 연금관련 핵심공약이 파기되면서 ‘국민을 우롱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본문복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 박근혜 당선인 '4대질환 100% 국가보장 공약파기' 2013-02-14 5245
324 칠곡경북대병원 비정규직 해고철회 새누리당 대구시당 항의농성 돌입! file 2013-01-29 5135
323 [국회토론회]알코올 정책의 공공성 강화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 file 2013-04-26 4718
322 경북대병원 소청과 전공의·교수 집단사표 불사 2011-01-21 4554
321 2012년 기억해야할 사건 7 file 2012-12-26 4528
320 환자많이 볼수록 이익보는 행위별수가제 바꿔야 file 2008-02-22 4512
319 "간호인력 차등수가제 결국 의미 퇴색" 2007-08-24 4475
318 동국대 매각 결정 2008-04-22 4465
317 "병원에서 간병인 때문에 화났다고요? 그렇다면…" file 2011-05-11 4431
316 유성기업 용역, 경산삼성병원 노사분쟁 개입 정황 file 2011-06-10 440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