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주요소식

<데일리메디 기사>

비정규직 의료기사의 근무경력을 인정해 줘야 한다는 인권위의 권고가 내려져 관심을 모은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최근 경상도의 A대학병원을 상대로 5년 간 비정규직으로 근무한 임상병리사의 경력을 인정하지 않는 것은 차별이라며 개선을 권고했다.

인권위는 특히 "해당 임상병리사는 정규직과 동일한 업무를 수행해 왔다"며 "단순히 비정규직이라고 해서 경력을 인정하지 않은 것은 불합리하다"고 지적했다.



해당 임상병리사 박 모(34)씨는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4년 8개월 동안 핵의학 분야 비정규직으로 일하다 경상도의 B대학병원 정규직으로 자리를 옮겼다.

그러나 B병원은 박 씨가 전 직장에서 비정규직으로 근무했다는 이유로 경력을 호봉으로 반영하지 않았다.  

이에 박 씨는 "정규직과 동일한 업무를 수행하는 비정규직 경력을 인정하지 않는 것은 차별"이라며 인권위에 진성서를 제출했다.

인권위 차별시정본부 이성택 조사관은 "대학병원 고유의 호봉체계는 존중 돼야 하지만, 단순히 비정규직이라고 해서 경력을 인정하지 않는 것은 차별이라 판단했다"며 "의학 분야가 고도의 전문성을 요구하는 특수 조직이면서 비정규직 비율이 높은 만큼 앞으로 이 같은 사례가 증가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권위의 이번 권고안에 병원계는 단순반복 비정규직에 대해서는 일정부분 차이가 존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상당수의 병원들이 단순반복 업무를 위해 비정규직을 고용하고 있어 이를 전부 경력으로 인정할 경우 정규직원과의 역차별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

병협 관계자는 "호봉체계라는 것이 각 병원의 고유 권한인 만큼 뭐라 말하기 싶지 않다"면서도 "단순반복 업무만을 수행한 직원의 경력을 전부 인정하는 것은 또다른 차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음상준기자 (esj1147@dailymedi.com) (음상준기자 블로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266 서울대병원, 비정규직 285명 ‘완전 정규직화’ 2008-01-16 3304
265 국공립병원은 무조건 적자? 숨겨진 ‘적립금’ 논란 2008-01-17 3935
264 이명박, "모든 기업이 24시간 2교대 하면..." 2008-02-01 3192
263 건보보장률 55.8%…비급여 의료비 11조 넘겨 2008-02-20 2913
262 환자많이 볼수록 이익보는 행위별수가제 바꿔야 file 2008-02-22 4517
» 비정규직 의료기사 근무경력 인정 인권위 권고 2008-02-25 2983
260 경영난 심화→돈벌이 급급…‘위험 내몰리는’ 환자들 file 2008-02-25 2957
259 “의료비 중 환자부담률 56%, OECD서 미국 다음으로 높아” 2008-02-25 2784
258 민간보험 도입 가능성 확실…이미 법 개정 2008-02-27 2918
257 [경향신문]‘두번의 자살기도’ 그후, 6년만에 ‘또’ 산재 신청을 하다 2008-03-10 391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