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언론보도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병원감염 문제, 5명 처벌한다고 해결되지 않는다. 근본적인 해결 위해 감염경로 밝히고 간호인력 기준을 강화하라”

전국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는 12일 성명서를 통해 이 같이 주장했다.

이대목동병원 신생아중환자실에서 신생아 4명이 잇달아 사망한 사고와 관련,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결과를 종합한 결과, 사망원인이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으로 인한 패혈증으로 확인됐다고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밝혔다. 

경찰은 이 같은 결과가 나옴에 따라 지질영양주사제 취급 과정과 관련된 간호사, 주치의 등 5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다. 

의료연대본부는 이를 두고 “경찰의 발표 내용에는 아직 핵심적인 사항인 감염경로가 포함되어 있지 않고, 의료인들이 왜 감염관리 의무를 위반했는지에 대한 이유도 밝혀지지 않았다. 통상적으로 병원감염과 환자사망률은 간호인력 등 병원 인력의 영향을 크게 받는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감염경로와 관련된 구조적인 문제와 인력을 포함한 시스템문제까지 세밀하게 밝혀져야 하는데, 이와 관련해서는 전혀 거론되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병원경영진의 책임도 묻지 않으면서 개인 의료인 몇 명 처벌로 마무리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또 “사망사고의 원인이 약제 자체만의 문제로 밝혀진 것이 아니라면, 위의 내용들이 모두 조사되고 근본적인 해결방안이 나와야 한다. 주사제를 다루는 과정에서 오염이 발생했다면 왜 오염이 발생할 수밖에 없었는지, 감염관리 지침이 있어도 간호사가 왜 그대로 지킬 수 없었는지, 이런 상황이 일상적으로 발생하게 하는 구조는 무엇인지가 중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병원 현장을 참고하면 결국 인력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의료연대본부는 “지금의 인력수준에서는 손 씻기 등 감염관리를 위한 지침을 그대로 지키면 정해진 시간 안에 환자에게 해야 할 간호를 완료할 수 없기 때문”이라며 “부족한 간호인력 수준은 환자 간호가 지연되지 않으려면 감염관리가 부실해지는 역설적인 상황 속에 간호사들이 놓이게 한다. 이런 과정에서 대부분의 병원에서 의료사고는 반복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대목동병원 사건이 처리되는 방향은 향후 다른 병원에서 이와 같은 일이 재발될지 여부를 결정할 것이다. 명확한 감염경로와 근본적인 이유가 밝혀지지 않은 채 개인들만 처벌하고 끝난다면, 정작 감염관리 시스템에 책임이 있는 병원경영진에게 경각심을 주지도 못하고 간호인력 기준 강화도 요원해진다”고 덧붙였다.

이어 “오히려 병원경영진들은 인력수준 등 감염관리에 핵심적인 요소들은 그대로 둔 채 앞으로는 의료사고가 드러나지 않도록 숨기는 데만 더 힘을 쏟을 것이다. 의료연대본부는 정부와 경찰이 병원의 꼬리자르기에 동참할 것이 아니라면 문제의 핵심인 간호인력 수준을 포함한 근본적인 해결방안을 제시하여 더 이상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lhs7830@mdtoday.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0403 국립대병원 노동자들 교육부 앞 천막농성 돌입

  • 본부
  • 2019-04-05
  • 조회 수 17

180131 "세종병원 화재, 총체적 부실 결과…종합대책 필요"

  • 본부
  • 2018-02-01
  • 조회 수 894

180124 꼼수허가 의혹 녹지국제병원, 이번에 우회진출 문제로 시끌

  • 본부
  • 2018-02-01
  • 조회 수 1113

180112 의료연대본부 “부족한 간호인력은 의료사고 되풀이 될 뿐”

  • 본부
  • 2018-02-01
  • 조회 수 873

180110 의료연대본부, '과로사 법' 이용한 서울의료원 노사합의 규탄

  • 본부
  • 2018-02-01
  • 조회 수 1127

171228 대구가톨릭대병원 의료연대본부 노조 출범

  • 본부
  • 2018-02-01
  • 조회 수 1160

[연속기고-구의역 사고 1주기에 돌아본 한국 사회 ③] 메르스와 구의역에 하청노동자 있었다

  • 본부
  • 2017-05-25
  • 조회 수 1933

대구지법 “합법 파업 중 병원 로비 집회도 업무방해” 0216매일노동뉴스

  • 본부
  • 2017-02-16
  • 조회 수 1105

보훈병원 성과연봉제 도입 밀실합의 논란…“2개월간 합의 사실 숨겨” 0215라포르시안

  • 본부
  • 2017-02-16
  • 조회 수 1359

아파도 아플 수 없는 생계형 건보료 체납자들 0215라포르시안

  • 본부
  • 2017-02-16
  • 조회 수 1097

준비 안 된 ‘간호간병 통합서비스’로 지방병원·환자만 이중고 0214라포리시안

  • 본부
  • 2017-02-16
  • 조회 수 1692

경북대병원노조 2014년 최장기 파업, 업무방해 등 간부 1명 구속, 5명 집행유예 0209뉴스민

  • 본부
  • 2017-02-16
  • 조회 수 1338

'타조' 그림 비유 경북대병원장 모욕혐의 노조지부장 ‘무죄’ 0206경북일보

  • 본부
  • 2017-02-16
  • 조회 수 1113

“3년간 환자안전 망가뜨린 경북대병원장 연임 반대” 0203매일노동뉴스

  • 본부
  • 2017-02-03
  • 조회 수 1126

“건강보험 부과체계 개편안, ‘소득중심’ 원칙 무시…부자들 눈치만 살펴” 0201라포르시안

  • 본부
  • 2017-02-03
  • 조회 수 539

삼성서울병원, 과징금 800만원 물고 수백억 메르스 손실보상금 받나? 0202라포르시안

  • 본부
  • 2017-02-03
  • 조회 수 879

경북대병원노조, 병원장 선출 설문조사…”조병채 병원장 연임 반대 85%” 0202뉴스민

  • 본부
  • 2017-02-03
  • 조회 수 535

응급실 폭력이 ‘멍청한 행동’인 진짜 이유 0131라포르시안

  • 본부
  • 2017-01-31
  • 조회 수 1114

삼성병원, '메르스 행정처분' 불복?…100쪽 의견서 제출 0124프레시안

  • 본부
  • 2017-01-31
  • 조회 수 894

"의료민영화 가능 '규제프리존' 정책도 최순실·전경련 개입" 0124매일노동뉴스

  • 본부
  • 2017-01-31
  • 조회 수 113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