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언론보도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병원감염 문제, 5명 처벌한다고 해결되지 않는다. 근본적인 해결 위해 감염경로 밝히고 간호인력 기준을 강화하라”

전국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는 12일 성명서를 통해 이 같이 주장했다.

이대목동병원 신생아중환자실에서 신생아 4명이 잇달아 사망한 사고와 관련,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결과를 종합한 결과, 사망원인이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으로 인한 패혈증으로 확인됐다고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밝혔다. 

경찰은 이 같은 결과가 나옴에 따라 지질영양주사제 취급 과정과 관련된 간호사, 주치의 등 5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다. 

의료연대본부는 이를 두고 “경찰의 발표 내용에는 아직 핵심적인 사항인 감염경로가 포함되어 있지 않고, 의료인들이 왜 감염관리 의무를 위반했는지에 대한 이유도 밝혀지지 않았다. 통상적으로 병원감염과 환자사망률은 간호인력 등 병원 인력의 영향을 크게 받는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감염경로와 관련된 구조적인 문제와 인력을 포함한 시스템문제까지 세밀하게 밝혀져야 하는데, 이와 관련해서는 전혀 거론되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병원경영진의 책임도 묻지 않으면서 개인 의료인 몇 명 처벌로 마무리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또 “사망사고의 원인이 약제 자체만의 문제로 밝혀진 것이 아니라면, 위의 내용들이 모두 조사되고 근본적인 해결방안이 나와야 한다. 주사제를 다루는 과정에서 오염이 발생했다면 왜 오염이 발생할 수밖에 없었는지, 감염관리 지침이 있어도 간호사가 왜 그대로 지킬 수 없었는지, 이런 상황이 일상적으로 발생하게 하는 구조는 무엇인지가 중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병원 현장을 참고하면 결국 인력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의료연대본부는 “지금의 인력수준에서는 손 씻기 등 감염관리를 위한 지침을 그대로 지키면 정해진 시간 안에 환자에게 해야 할 간호를 완료할 수 없기 때문”이라며 “부족한 간호인력 수준은 환자 간호가 지연되지 않으려면 감염관리가 부실해지는 역설적인 상황 속에 간호사들이 놓이게 한다. 이런 과정에서 대부분의 병원에서 의료사고는 반복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대목동병원 사건이 처리되는 방향은 향후 다른 병원에서 이와 같은 일이 재발될지 여부를 결정할 것이다. 명확한 감염경로와 근본적인 이유가 밝혀지지 않은 채 개인들만 처벌하고 끝난다면, 정작 감염관리 시스템에 책임이 있는 병원경영진에게 경각심을 주지도 못하고 간호인력 기준 강화도 요원해진다”고 덧붙였다.

이어 “오히려 병원경영진들은 인력수준 등 감염관리에 핵심적인 요소들은 그대로 둔 채 앞으로는 의료사고가 드러나지 않도록 숨기는 데만 더 힘을 쏟을 것이다. 의료연대본부는 정부와 경찰이 병원의 꼬리자르기에 동참할 것이 아니라면 문제의 핵심인 간호인력 수준을 포함한 근본적인 해결방안을 제시하여 더 이상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lhs7830@mdtoday.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31 보건의료인 시국선언 “국정농단·의료농단 박근혜 퇴진하라” 1124민중의소리 2016-11-25 34
730 생계 위해 진입한 돌봄시장, 이직률 무려 40% 1124매일노동뉴스 2016-11-24 36
729 최순실 게이트’로 의료체계·근거중심의학 타격…굳게 입다문 의사협회 1124라포르시안 2016-11-24 34
728 청와대 대량 구입한 아미노산 주사의 비밀은? 1124프레시안 2016-11-24 32
727 병원 여성노동자들 "임신시기 스스로 결정 못해, 임신 중에도 초과근로" 1124매일노동뉴스 2016-11-24 38
726 농어촌 응급실 인력난에 문 닫을 지경...복지부, 간호사 파견사업 확대 1124라포르시안 2016-11-24 37
725 노동부 2대 지침 다시 보니 전경련 자료 ‘판박이’ 1124매일노동뉴스 2016-11-24 36
724 “노동 4법은 최순실법 … 어두운 그림자 걷어 내야” 1122매일노동뉴스 2016-11-24 33
723 "박근혜, 2010년 불법 줄기세포 시술" 1120프레시안 2016-11-24 42
722 병원 노동자 10명 중 7명 "연장근무는 필수, 수당은 받기 어렵다" 1102매일노동뉴스 2016-11-04 46
721 노동계, 52개 금융·공공기관 상대로 성과연봉제 무효확인소송 1101매일노동뉴스 2016-11-04 49
720 서울대병원 노사 "성과연봉제 내년까지 미도입" 합의 조인 1103매일노동뉴스 2016-11-04 54
719 보건의료인 2507명 시국선언…“박근혜·최순실, 재벌에 의료분야 넘기려 해” 1102라포르시안 2016-11-04 52
718 최순실은 건강보험료 얼마 냈을까…#그런데_부과체계_개편은? 1103라포르시안 2016-11-04 38
717 [저질재료 사용하고 환자 부담 높이고] 국립대병원 돈벌이 경영 ‘상상 이상’ 0913매일노동뉴스 2016-09-19 118
716 2025년 추석, 직장인 민영화 씨의 하루 0917프레시안 2016-09-19 146
715 ‘성과’ 위해 환자 등치고 실적 조작하는 ‘불신 사회’ 온다 0909매일노동뉴스 2016-09-11 141
714 영리병원 허용하면 일자리 1만9천개 창출?…3개월 전엔 27만개 생긴다더니 0907라포르시안 2016-09-08 130
713 18만 공공·금융노동자 사상 최대 총파업 '초읽기' 0907매일노동뉴스 2016-09-08 129
712 내년도 건강보험 국고지원액 삭감한 복지부…“국민에 건보료 폭탄 안길 수도” 0905라포르시안 2016-09-08 8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