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언론보도

http://www.labor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57670 


국립대병원 노동자들이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며 교육부 앞 노숙농성에 돌입했다. 국립대병원 파견·용역 비정규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율은 사실상 0%다.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와 보건의료노조·민주일반연맹은 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립대병원은 정규직 전환율과 관련해 공공부문을 통틀어 최악의 성적표를 기록하고 있다”며 “교육부가 책임지고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의료연대본부는 이날 교육부 앞에서 천막농성을 시작했다. 

이날 3개 노조의 말을 종합하면 국립대병원의 파견·용역 노동자 정규직 전환율은 0%에 가깝다. 보건의료노조 관계자는 “양산부산대병원에서 불법파견 논란이 일면서 파견·용역노동자 200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 것이 국립대병원 정규직화의 전부”라고 설명했다. 의료연대본부에 따르면 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비정규직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5천여명이다.

이들 노조는 간접고용 노동자 정규직 전환 논의를 위해 노·사·전문가협의기구를 구성한 국립대병원도 있지만 논의가 진척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지현 의료연대본부 조직국장은 “서울대병원의 경우 노·사·전문가협의체에서 자회사 전환을 주장하며 ‘직접고용했다가 파업이라도 하면 큰일’이라거나 ‘정부가 바뀌면 정책도 바뀔지 모른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며 “지난해 3월부터 현재까지 10여차례나 협의체 회의를 진행했지만 논의가 진전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 노조는 노동자들이 간접고용 구조에서 열악한 노동환경에 노출돼 있다며 조속한 정규직 전환을 촉구했다. 이들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 당시 삼성병원의 환자 이송 노동자는 간접고용 노동자였기 때문에 관리대상에서 제외됐다”며 “돈 몇 푼 아끼려는 병원의 탐욕으로 인한 외주화가 의료서비스 질 저하를 넘어 노동자·환자 안전까지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3개 노조는 “교육부는 지도·관리·감독 의무가 있음에도 방관자적 태도를 취하며 고용노동부와 병원에 책임 떠넘기기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현지현 국장은 “기자회견 뒤 교육부 관계자와 면담했는데, 노동부 책임이라는 식으로 떠넘기기만 했다”고 전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31 보건의료인 시국선언 “국정농단·의료농단 박근혜 퇴진하라” 1124민중의소리 2016-11-25 35
730 생계 위해 진입한 돌봄시장, 이직률 무려 40% 1124매일노동뉴스 2016-11-24 37
729 최순실 게이트’로 의료체계·근거중심의학 타격…굳게 입다문 의사협회 1124라포르시안 2016-11-24 35
728 청와대 대량 구입한 아미노산 주사의 비밀은? 1124프레시안 2016-11-24 33
727 병원 여성노동자들 "임신시기 스스로 결정 못해, 임신 중에도 초과근로" 1124매일노동뉴스 2016-11-24 39
726 농어촌 응급실 인력난에 문 닫을 지경...복지부, 간호사 파견사업 확대 1124라포르시안 2016-11-24 38
725 노동부 2대 지침 다시 보니 전경련 자료 ‘판박이’ 1124매일노동뉴스 2016-11-24 37
724 “노동 4법은 최순실법 … 어두운 그림자 걷어 내야” 1122매일노동뉴스 2016-11-24 34
723 "박근혜, 2010년 불법 줄기세포 시술" 1120프레시안 2016-11-24 43
722 병원 노동자 10명 중 7명 "연장근무는 필수, 수당은 받기 어렵다" 1102매일노동뉴스 2016-11-04 47
721 노동계, 52개 금융·공공기관 상대로 성과연봉제 무효확인소송 1101매일노동뉴스 2016-11-04 50
720 서울대병원 노사 "성과연봉제 내년까지 미도입" 합의 조인 1103매일노동뉴스 2016-11-04 55
719 보건의료인 2507명 시국선언…“박근혜·최순실, 재벌에 의료분야 넘기려 해” 1102라포르시안 2016-11-04 53
718 최순실은 건강보험료 얼마 냈을까…#그런데_부과체계_개편은? 1103라포르시안 2016-11-04 39
717 [저질재료 사용하고 환자 부담 높이고] 국립대병원 돈벌이 경영 ‘상상 이상’ 0913매일노동뉴스 2016-09-19 119
716 2025년 추석, 직장인 민영화 씨의 하루 0917프레시안 2016-09-19 147
715 ‘성과’ 위해 환자 등치고 실적 조작하는 ‘불신 사회’ 온다 0909매일노동뉴스 2016-09-11 142
714 영리병원 허용하면 일자리 1만9천개 창출?…3개월 전엔 27만개 생긴다더니 0907라포르시안 2016-09-08 131
713 18만 공공·금융노동자 사상 최대 총파업 '초읽기' 0907매일노동뉴스 2016-09-08 130
712 내년도 건강보험 국고지원액 삭감한 복지부…“국민에 건보료 폭탄 안길 수도” 0905라포르시안 2016-09-08 8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