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울산대병원분회 주간통신 66호

조회 수 4947 추천 수 0 2007.01.18 11:37:27
ꊱ 신년사
조합원 동지 여러분

지난 한 해 각자의 맡은 바 업무에 최선의 노력을 다 하신 조합원 동지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정해년을 맞아 조합원 동지들 모두에게 가정의 번영과 건강이 함께 하며,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기원합니다.

조합원 동지 여러분!!
올해에도 노동계 전반은 그렇게 밝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비정규직 관련법안이 올 7월 1일부터 적용되어 시행되며, 노동자 서민의 삶을 옥죄는 한미FTA 협상 저지투쟁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여야 할 것 같습니다. 하지만 힘든 시기일수록 옆 동료들과 손에 손을 맞잡고 난국을 헤쳐 나가고자 하는 열의가 있다면 반드시 좋은 성과를 만들어 내리라 자신합니다.
힘들다고 낙심하지 말고, 사안 사안에 대한 충분한 토론으로 결론을 내고 그 결론에 충실히 실천하는 기풍으로써 이 난국을 타파해 나가도록 합시다.
마지막으로 정해년에는 노동조합도, 조합원 동지들도 모두가 소망하는 모든 일들이 성취되어 일 년 내내 밝은 미소를 잃지 않는 한 해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합시다.

다시 한 번 조합원 동지들의 댁내 두루 편안함과 건강이 만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

2007년 1월 2일
민주노총 공공서비스노조 의료연대
울산대학교병원분회 분회장 임상구

ꊲ 상무집행위원 수련회
1. 일시: 2007년 1월 12일
2. 안건:
    1) 2006년 투쟁 및 사업에 대한 평가
    2) 2007년 사업계획 및 예산수립
    3) 기타안건
3. 상무집행위원은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노력해 주시기 바랍니다.

ꊳ 1월은 생일티켓을 지급하지 않습니다.
노동조합의 회계연도는 1월부터 12월까지 입니다. 2006년도 회계 결산은 끝이 났으나, 2007년 사업계획이 수립되지 않았습니다. 2월초에 정기대의원대회에서 사업계획이 확정되면 이후에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주 요 일 정
♠ 2일: 신년하례식 참석
♠ 3일: 민주노총 울산지역본부 시무식
♠ 4일: 의료연대 임원/ 전임간부수련회
♠ 5일: 의료연대 임원/ 전임간부수련회

♦ 매주 수요일 1시 - 임원회의 ♦
♦ 매주 목요일 6시 - 상집회의 ♦
♦ 매월 첫째주 목요일 임시대의원회 ♦



생일을 축하드립니다
♠1/1 - 52병동 이정옥
♠1/2 - 영상의학팀 권인혁
        외래 김은희
        74병동 이경희
♠1/3 - 총무팀 시설과 권종환
        원무팀 최해경
        마취통증의학과 임정화
♠1/4 - 외래 김선희
        64병동 김령미
♠1/5 - 약제팀 김현옥
        인공신장실 김현숙
        수술실 박은정
♠1/6 - 건강증진센터 박혜은
        응급의료센터 조수경



콘 도  이 용
콘도명 : 일성콘도, 현대 훼미리콘도
지  역 : 조합에 문의하시거나 해당
         콘도 홈페이지에 직접 찾아
         보시면 됩니다.
접  수 : 한달전에 예약접수를 받으니
         미리미리 조합으로 연락을
         주셔야 합니다.
숙박일 : 1년에 각 30박을 사용할 수
         있으며, 조합원 1인당 1박만
         사용 가능하니 양해바랍니다.





의료와 교육은 돈벌이 수단이 아니다

정부의 <서비스산업 경쟁력강화 종합대책> 비판

정부가 지난 14일 내놓은 <서비스산업 경쟁력 강화 종합대책>은 국내 서비스 산업의 체질개선이란 겉포장을 하고 있다. 그러나 내용을 들여다보면 국내 독점재벌들의 오랜 숙원을 해결해 주고 다가올 대선에서 표를 구걸하겠다는 꼼수에 불과하다. 노무현 정권의 이런 꼼수 때문에 무엇보다도 공공성을 유지해야 할 의료, 교육산업이 기업들의 돈벌이 수단으로 전락할 지경이다.

정부는 이번 대책에서 의료법인이 병원경영지원회사(MSO)에 대한 지분 참여를 통해 공동브랜드와 체인점을 만들고, 다양한 상품개발을 통해 영리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 노무현 정권은 이를 의료산업의 첨단네트워크화로 포장했다. 이렇게 되면 병원 사고팔고, 합병하는 게 가능해 진다. 차라리 병원을 주식회사 체계로 만들겠다고 하는 것이 더 솔직했을 것이다. 민간보험회사들은 이런 규제완화를 이용해 병원을 잠식하고 지배할 것이며 병원의 돈벌이 활동은 극에 달할 수밖에 없다. 여기서 국민건강보험의 보장성은 더욱 약화되고 공공의료체계는 흔적도 없이 사라질 수밖에 없다.

최악의 미국판 의료시장이 한국에서 재연될 게 뻔하다. 결국 보험자본과 병원자본의 수익논리에 따라 의료비는 비싸지고, 인건비를 줄이려고 비정규직 노동자 비율은 늘릴 수밖에 없다. 가입된 보험의 성격에 따라 진료도 차별적으로 이뤄질 수밖에 없다. 민간 보험회사로 넘어간 환자의 건강정보는 극단적으로 보험가입에서 배제당하는 수단이 될 수도 있다.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정부의 이번 종합대책은 그동안 한미FTA를 통해 시도하려다 국민들의 거센 저항에 부딪혀 물밑에서 논의하던 정권과 자본의 의료 시장화 개편작업을 경쟁력 강화라는 미명 아래 밀어붙이는 꼴이다.

우리 전국공공서비스노동조합(이하 공공노조)은 이 정권에게 묻고 싶다. 의료, 교육 분야에서 공익성을 훼손하면서까지 자본의 이익에 충실한 이유가 무엇인지. 최소한의 공적 의료보험체계조차 구축되지 않은 미국식 의료정책 도입이 불러올 끔찍한 미래를 상상이나 해 봤는지. 곁다리로 끼워 넣은 ‘방송사 중간광고 허용’과 골프장의 종부세 예외 인정이 서비스산업 경쟁력과 무슨 상관이 있는가. 우후죽순으로 들어선 영어마을의 폐해가 속속 드러나는 데도 제주도 영어학교 설립을 강행하겠다는 건 가진 자들의 해외 어학연수를 막기는커녕 오히려 영어과외 열풍만 가열시킬 것이다.

우리는 5년 전 노무현 대선 후보의 의료 공공성 강화에 대한 장밋빛 공약이 집권 이후 1년도 안 돼 잿빛으로 변한 것을 똑똑히 기억한다. 노무현 정권은 입만 열었다 하면 복지, 의료예산 확충을 치적으로 자랑하고 있다. 그러나 민주노동당의 발의로 국회가 보건소에서만 하던 6세 이하 어린이의 전염병 무료 예방접종을 민간병원까지 확대했지만 정작 이에 대한 예산지원을 거부한 것은 이 정권의 기획예산처였다.

우리 공공노조는 이 정권이 계속해서 규제완화니, 체질개선이니 하는 미사여구를 동원해 공공서비스 시장을 자본에 팔아먹는 망국적 정책을 내놓는다면 공공부문 노동자와 소비자인 전 국민의 힘으로 정권 심판에 나설 것이다. <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위로